기사 메일전송
목포 뻘낙지/김충경
  • 기사등록 2020-01-13 08:59:00
기사수정


파랑 같은 세월을 거쳐 마침내 도착한
식당 수조 한 평 반 공간 유리벽에
착 달라붙어있는 뻘낙지의 표정이 골똘하다

먹빛 어둠만으로도 행복했던 지난날이
오히려 간절하게 그리워지는
깊은 펄 속을 떠올리고 있는 것일까

달빛 휘황한 밤이면

조개를 잡기 위해 갯벌 위를 기어다니던

질펀하고도 부드러운 삶을 꿈꾸는 것일까

지금은 식음을 전폐한 채 갇혀 있는 몸
유리벽을 깨뜨리고 탈출을 꿈꾸기에는
이미 늦었다 어쩔 수 없다

쓰러진 소도 벌떡 일으켜 세운다는 너는
이제 다리가 툭툭 잘린 채로 꿈틀거리며
뜨거운 국물 속을 헤엄을 치고 있구나

알코올 냄새 감도는 혓바닥 위에서
꾸물꾸물쫄깃쫄깃쫀득쫀득
깜깜하고 막막했던 한 생을
보시布施하고 있다

약력

강진 출생, 2015인간과 문학시 등단,

목포문인협회·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707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