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남 유선관 2 / 이순동
  • 기사등록 2020-01-18 09:30:35
기사수정


만년을 본 듯한 산길을 걷다 보니

숲 속에 앉은 박새는 그렇게 옮더니만

바람 소리에 날아간다.

 

매미는 나무 뒤 숨어 울어대고

장독대 누운 햇살

유선관 텃밭에 국화를 깨워 놨겠지

 

바람 지나간 그늘에서

바위는 만년 구르다 내 발끝에 머물던 날

나뭇잎이 물속에서 지느러미 흔들며

비상하는 그날을 기다리며

 

인고의 세월만큼 다듬어진 돌계단처럼

백 년 간직한 고품(古品)에 손때가 얼룩진 대들보에서

은은하게 어머니의 젖내가 나는 것은 어떤 의미 일까

객잔 손님들은 각자 물길 따라 흘러가는 나그네

나도 탁주 한잔 마시고 쉬어가니

두륜산 고찰(古刹)에 가을이 오는가 싶구나.

 

<이순동 약력>

- 용인 지필문학 기획이사 역임

- 현 한국 문인협회 목포지부 사무국장

- 현 전남 문인협회 회원

- 현 목포 시문학 회원

- 한계례 경제신문 누리달 공모전 대상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712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  기사 이미지 ‘보성차 사세요~’ 보성차 50% 특별할인 홈쇼핑 녹화 현장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