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바다에 묻은 영혼 2 / 강성희
  • 기사등록 2020-01-22 20:26:45
  • 수정 2020-01-22 20:27:27
기사수정


하늘에 낀 먹구름이 빈 하늘 서성이며

구슬픈 씻김소리 황해 뱃길 떠도는 듯

그늘진 수평선너머 가뭇없이 녹아든다.

 

용장들이 머물다간 서걱이는 갯가에

바람의 비늘 같은 입소문만 무성하여

향촉의 눈물바람에 흰 국화도 울먹인다.

 

바다를 사랑하는 어둠속의 영혼들은

파도를 베개 삼아 여윈잠을 지새우다

태극기 흔들던 숨결 시린 가슴 움켜쥔다.     

 

- 중국어선을 나포하다 순직한 경찰관을 보내고

 

<강성희 약력>

전남 무안출생

목포해양경찰서장 역임

전남 진도경찰서장 역임

2016년 젊은 시인 상 수상

저서, 시집 「바다에 묻은 영혼」

시조동인 율격, 전남,광주 시조시인협회 회원

현/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

현/ 목포詩문학회 회장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716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구례군, 지리산 배경 산수유꽃/매화나무
  •  기사 이미지 새하얀 눈으로 덮인 보성 차밭 설경
  •  기사 이미지 담양의 올겨울 첫 설경(雪景) ,관광지 곳곳 ‘장관’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