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 동구, 공무원 ‘잔반제로 보상제’ 음식물쓰레기 절감 - 직원식당 잔반 감소량에 따라 개인별 인센티브 부여
  • 기사등록 2020-05-25 22:07:03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광주 동구(청장 임택)가 직원식당을 이용하는 구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잔반제로 보상제’를 도입 음식물 쓰레기 발생량을 40%절감해 눈길을 끌고 있다.

 

‘잔반제로 보상제’는 기존 식비에 환경개선 부담금 200원을 추가로 징수한 뒤 구에서 새로 도입한 ‘잔반 자율평가시스템’을 실시해 우수 직원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사업이다.

 

징수된 환경개선 부담금은 매월 평가를 통해 선정된 직원들에게 전액 환급되며 잔반량을 측정해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법도 직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자율평가시스템은 직원들이 식사 후 식당 입구에 설치된 터치스크린을 이용해 자율적으로 자신의 잔반 양 측정은 물론 실시간 본인 점수 확인이 가능하다. 또한 추가배식이 용이하도록 배식대를 추가 설치해 처음부터 음식을 필요이상 덜지 않도록 해 잔반을 감소해 나갈 계획이다.

 

구청 직원식당은 평소 채소나 음식 재료 등 조리과정에 발생하는 쓰레기 등 음식물쓰레기 양이 하루 평균 약 98kg에 달하고 있다.

 

자율평가시스템 시범운행기간 동안 음식물쓰레기양이 약 50%정도 감소됐으며, 시스템이 완전히 정착되면 연간 40%이상의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택 동구청장은 “오는 2022년까지 쓰레기 발생량을 15% 이상 줄여나갈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행정에서부터 솔선수범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방법을 실천해 깨끗한 동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030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  기사 이미지 옐로우시티 장성 “노랗게 노랗게 물들었네”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