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입추立秋 / 강성희
  • 기사등록 2020-05-26 21:45:59
기사수정

 

 

 

 

 

 

 

 


짝 잃은 귀뚜라미 숨바꼭질 밤새우고

 

힘 떨어진 매미들 가쁜 숨 몰아쉴 때

 

한낮의 불볕 햇살이 슬금슬금 눈치를 본다

 

 

고추잠자리 맴도는 타들어간 노을빛에

 

눈썹달의 미소가 음표처럼 걸려있어

 

환상의 풀벌레화음 여름을 재촉한다

 

강성희 약력

전남 무안출생

목포해양경찰서장 역임

전남 진도경찰서장 역임

2016년 젊은 시인 상 수상

저서, 시집 「바다에 묻은 영혼」

시조동인 율격, 전남,광주 시조시인협회 회원

현/ 한국시조시인협회 이사

현/ 목포詩문학회 회장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03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