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흥군, ‘고흥 도자 가마터 전수조사’ 중간보고회 개최 - 고흥 도자 가마터 현황 기초자료 조사 마련해
  • 기사등록 2020-07-03 14:31:40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계주] 고흥군(군수 송귀근) 분청문화박물관은 지난 2일 고흥 관내 분포돼 있는 도자 가마터에 대한 현황 조사와 향후 가마터 보존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고흥 도자 가마터 전수조사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도자 가마터 전수조사 용역 중간보고회(사진/고흥군 제공)

이번 보고회는 고흥 관내에 산발적으로 분포된 기존 조사된 가마터가 농경지 조성과 도굴 등으로 가마터가 훼손되고 있어 관내 가마터 전수조사를 통해 역사문화유산 가치를 재확인하고 향후 보존 자료 토대를 마련하고자 추진된 용역에 대해 다양한 방안들이 제시됐다.

 

보고회에 참석한 자문위원 충북대학교 강경숙 명예교수를 비롯한 문화재청 박형순 문화재감정위원, 민족문화유산연구원 한성욱 대표이사는 현지조사 상 확인된 가마터 현황을 기초로 고흥 도자에 대한 역사, 문화, 생활상 등을 점진적으로 진행돼야 하며, 고흥 관내 백자 가마터에 대한 현황파악이 어려운 이유, 고흥 분청사기가 어디로 유통·판매되었는지 등에 향후 보존방향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군은 이번 보고회를 토대로 자문위원의 의견을 반영해 연차적으로 고흥 도자 학술연구 용역을 추진하고, 매년 개최되는 학술대회에 다양한 주제로 진행되어, 향후 적극적인 도자 가마터 보존정책이 추진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고흥 도자에 대한 기초자료 수립과 향후 보존 방안 대책 논의에 필요한 기초자료조사인 이번 용역을 통해 훼손된 가마터 발굴조사 및 안내판 설치 등 단계적으로 진행해 고흥의 문화유산을 보존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흥군은 도자문화에 선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고흥 관내 도자 가마터 현황을 조사하기 위해 지난 1월에 연구용역을 발주해 10월경 완료할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26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집중호우, 지붕 위의 구례 소, 쌍둥이 송아지 순산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태풍 ‘장미’ 대비 재해취약지역 긴급 현장 점검
  •  기사 이미지 ‘수마(水魔)’가 삼켜버린 가을 추수의 꿈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