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훈육이라는 이름의 아동학대
  • 기사등록 2020-08-12 12:02:4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 국민 누구나 아동학대는 결코 발생하지 않아야 하며 근절되야 하는 것으로 생각하며, 아동학대는 본인이 처한 상황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기에 미숙한 아동을 대상으로 벌어지는 행위라는 점에서 매우 엄중하게 처벌되고 있다.

 


그러나 아동학대가 중범죄임을 알면서도 간혹 몇몇의 부모들은 자신의 아이를 훈육한다는 명목하에 학대를 일삼고 있다, 서양의 격언 중에 매를 아끼면 아이를 망칠 수 있다는 말과 우리의 옛 속담에도 미운 자식 떡 하나 더 주고, 예쁜 자식 매 한번 더 치라는 말이 있듯이 가정에서 폭력을 훈육의 일종으로 생각하여 부모라는 자격으로 훈육차원에서 자녀를 때려도 괜찮다는 인식이 아동학대의 시발점이다.

 

학대가 아닌 훈육이 되기위해서는 아이의 입장에서 이해하고 우리의 자녀가 내 뜻대로 따라주지 않는다고 화를 내서도 안될 것 이다. 학대와 훈육은 완전히 다르다, ‘사랑의 매는 애초에 없는 것이기에 훈육이라는 이름으로 학대를 정당화 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496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  기사 이미지 ‘보성차 사세요~’ 보성차 50% 특별할인 홈쇼핑 녹화 현장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