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기억을 되감다 / 이순애
  • 기사등록 2020-08-17 09:45:24
기사수정

 

 

 

 

 

 

 

 


꿋꿋한 햇살을 업은 내소사에서
젖은 기억을 풀었다
어둠이 어깨위로 내려앉기 까진
내변산 직소폭포를 보고 싶었다

 

거뭇한 직소포의
거칠어진 잎새는 여전했지만

폐경을 맞이한 여인처럼
물줄기가 야위었다

 

배춧잎 같이 속으로 푸르게

직소 보는 깊어지고

어쩌다, 사랑은
한번은 찾아오는 화사한 통증,

천둥처럼 뜨거운 기억을 되감았다 

 

내변산 봉래구곡 격렬한 물살보다

내소사 앞마당 벚나무 아래

노승과 눈 맞추는

여인들 원초적 수다가 

염주알 구르는 것처럼 분주했다

 

이순애 약력

2013 한국수필 신인상

무안문화원 백일장운문시우수상

시아문학상수상 한국 예총상표창

시집-꽃잠을 들키다-

2017 전남관광문화재단 문예진흥기금 수혜

현/광주대 문예창작과 재학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52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흑두루미, ‘힘내라 대한민국’ 희망메시지 품고 순천만 도착
  •  기사 이미지 완도수목원서 ‘국화향기’로 힐링하세요.
  •  기사 이미지 신안 팔금면에 메밀꽃 만개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