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르만 코미디’ 안영미, JTBC 심의실 방문! - 심의 토론 최대 이슈는?
  • 기사등록 2020-09-19 20:04:21
기사수정

사진제공 | JTBC ‘장르만 코미디’

[전남인터넷신문]JTBC ‘장르만 코미디’ 안영미가 JTBC 심의실에 방문한다. 특히 안영미의 돌발 발언들에 심의위원은 매 순간 가슴을 졸였다고 해 궁금증이 높아진다.

 

오늘(19일) 저녁 7시 40분 방송되는 JTBC ‘장르만 코미디’(연출 서수민, 김재원)(이하 ‘장코’)는 웹툰, 드라마, 예능, 음악 등 여러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코미디의 확장성을 추구하는 코미디 프로그램.

 

지난 방송에서는 김준호, 유세윤, 김준현, 안영미 등 ‘장코’의 주역 코미디언들이 ‘’장코’ 이대로 괜찮은가?’라는 주제로 토론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이때 안영미는 “진짜 19금을 걸고 하든 도박을 해야한다. 뭐든지 자극적으로 전공을 살려서 가자”며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해 앞으로의 변화를 궁금케 했다.

 

이 가운데 안영미가 JTBC의 심의실에 직접 찾아갔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19금 코미디의 수위 제한을 알기 위해 심의위원과 직접 대면한 것. 특히 공개된 스틸 속 안영미는 ‘장코’의 개벤져스를 대표해 자신의 의견을 진지하게 쏟아내는가 하면, 자신의 전매특허인 가슴춤을 선보이며 심의위원들을 설득하는 적극적인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무엇보다 이때 심의위원은 안영미의 수위를 넘나드는 발언들에 “위험한 발언 하셔서 제 심장이 콩닥콩닥 합니다”라며 가슴을 졸였다는 후문이어서 궁금증이 고조된다. 더욱이 심의실장조차 “어려운 숙제네요”라며 머리를 가로저었다는 전언. 이에 심의 토론의 최대 이슈는 무엇이었을지, 안영미의 심의실 방문기에 관심이 치솟는다.

 

어디서도 본적 없는 고퀄리티 숏폼드라마 코미디로 꽉 채워질 본격 장르 확장 코미디 JTBC ‘장르만 코미디’는 오늘(19일) 저녁 7시 40분에 방송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73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흑두루미, ‘힘내라 대한민국’ 희망메시지 품고 순천만 도착
  •  기사 이미지 완도수목원서 ‘국화향기’로 힐링하세요.
  •  기사 이미지 신안 팔금면에 메밀꽃 만개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