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씽: 그들이 있었다’, ‘시즌2’ 요청 쇄도! - #고수-안소희 오열 #허준호 납골당 독백
  • 기사등록 2020-09-23 08:31:47
기사수정

<사진>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전남인터넷신문]‘미씽: 그들이 있었다’가 막강한 입소문과 함께 벌써부터 ‘시즌2’를 기원하는 시청자들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오는 26일(토) 10시 30분에 방송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가 매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OCN 신기록 경신에 나서고 있다. 심장 쫄깃한 긴장감부터 배꼽 잡는 웃음, 진한 감동 코드까지 더해지며 시청자들을 안방 1열로 모이게 만든 것. 이에 ‘미씽: 그들이 있었다’의 회차별 명 장면을 다시 한번 되짚어본다.

 

#1회, 실종된 망자 이기찬 감쪽같이 사라졌다! ‘흥미 최고조’

1회부터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단히 붙든 명 장면이다. 김욱(고수 분)은 어딘가 수상한 두온마을 주민들을 피해 달아나려던 도중, 장판석(허준호 분)과 박병은(이기찬 분)의 대화를 엿듣게 됐다. 이후 자신이 망자라고 주장하던 박병은이 김욱 앞에서 흔적도 없이 사라져 시청자들을 단체로 멘붕에 빠뜨렸다. 실종된 망자가 사는 두온마을의 충격적 정체가 밝혀지며 향후 펼쳐질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2회, 실종된 어린 망자 장선율-모친의 재회! ‘감동 폭발’

단 2회 만에 ‘웰메이드 힐링 장르물’이라는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지게 만든 명 장면이다. 김욱은 엄마를 만나게 해주겠다는 하늘이(장선율 분)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하늘 모를 두온마을로 불렀다. 이후 두 사람의 재회가 이뤄져 안방극장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영혼이 된 하늘을 알아보지 못하는 하늘 모와 기뻐하며 엄마의 품에 뛰어들던 하늘이가 끝내 연기가 되어 사라지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콧잔등을 시큰하게 만들었다. 특히 아름다운 두온마을의 배경과 잔잔한 배경음악이 어우러져 더욱 뭉클하고 애틋한 감성을 자극했다.

 

#3회, 고수-안소희의 폭풍 오열 엔딩! ‘맴찢 유발’

3회에서는 김욱과 이종아(안소희 분)의 절절한 오열이 단연 돋보였다. 김욱과 이종아는 친남매처럼 지냈던 김남국(문유강 분)의 사망 소식을 듣고 오열을 토해냈다. 특히 해당 장면에서 고수는 친동생처럼 지내온 문유강의 죽음을 믿기 힘들다는 듯 처절하게 절규해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했다. 뿐만 아니라 이때 세 사람의 행복했던 과거신이 교차 편집되면서 절절한 감정을 더욱 극대화시켰다.


#4회, 허준호 “나 아직은 당신한테 못 가” 납골당 독백! ‘눈물샘 자극’

베일에 싸여진 장판석의 과거 사연이 밝혀지며 보는 이들을 아릿하게 만든 4회 명 장면이다. 장판석은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살아 있음에도 두온마을을 떠나지 못하고 그들의 시체를 찾고 있었다. 4회, 먼저 세상을 뜬 아내의 납골당에서 “현지 엄마. 나 아직은 당신한테 못 가. 우리 현지만 두고 갈 수는 없잖아. 이해하지?”라는 장판석의 독백이 시청자들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특히 해당 장면은 아픔을 억누른 허준호의 담담한 말투와 표정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더욱 아릿하게 했다.

 

#5회, 고수-허준호의 안방 티키타카! “이것이 내공이라는 것이여” ‘폭소 유발’

김욱과 장판석의 물오른 안방 티키타카가 제대로 터진 5회 명 장면이다. 김욱은 첫 사기 행각에 돌입한 장판석에게 “연기는 좀 해요? 배우는 아무나 하나”라며 도발했고, 이후 장판석은 “아무나라니, 내가 아무나여?”라며 눈빛을 이글거려 김욱을 깨갱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이내 표정을 바꾼 장판석은 “내 연기 어떠냐. 괜찮지? 이것이 내공이라는 것이여. 불 꺼”라고 시크하게 잠자리에 누워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이처럼 매회 자기 직전 안방에서 나누는 두 사람의 일상 대화 핑퐁이 시청자들의 웃음보를 저격하고 있다.

 

#6회, 기억의 날 ‘깊은 여운’

두온마을 주민들이 서로를 기억하고 추억하고 위로하는 ‘기억의 날’ 행사가 6회를 장식해 안방극장에 깊은 여운과 감동을 안겼다. 특히 실종된 망자들이 자신을 기억해 달라는 소망을 담은 듯 형형색색으로 빛나는 조명이 두온마을을 감싸 안아 더욱 신비롭고 따스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나아가 “기적 같은 일이지. 우리 아들 딱 한번만 봤으면 좋겠다. 그러면 또 죽어도 소원이 없을 것 같아”라며 소원을 비는 김현미(강말금 분) 등 간절함과 그리움을 드러낸 두온마을 주민들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더욱 자극시켰다.

 

한편,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 오는 26일(토) 밤 10시 30분에 7회가 방송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75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남자U-19 축구국가대표팀 보성군 벌교 생태 구장에서 땀방울
  •  기사 이미지 단풍 절정을 이룬 함평엑스포공원 습지공원
  •  기사 이미지 새 옷 입는 영랑생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