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고수-김낙균, ‘미씽: 그들이 있었다’ - 강말금-문유강 죽음 모든 진실 밝힐 수 있을까?
  • 기사등록 2020-10-03 09:37:15
기사수정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전남인터넷신문]‘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와 김낙균이 드디어 맞붙는다. 특히 고수가 김낙균을 향해 싸늘한 ‘눈빛 경고’를 전하고 있어 긴장감을 높인다.

 

회가 거듭될수록 두온마을 주민들의 비밀이 하나씩 밝혀지며 최강의 몰입도를 자랑하는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극본 반기리, 정소영/기획 스튜디오 드래곤/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 측이 오늘(3일) 방송을 앞두고, 고수(김욱 역)와 김낙균(왕실장 역)의 날 선 맞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사로잡는다.

 

앞서 최여나(서은수 분)의 실종, 김남국(문유강 분)의 사고사가 모두 왕실장의 소행임이 밝혀져 분노를 자아냈다. 특히 왕실장은 누군가의 사주를 받고 이 같은 끔찍한 일을 저지르고 있음이 드러나 김욱이 왕실장 뒤의 배후를 잡을 수 있을지 관심이 높아진 상황. 그런 가운데, 지난 8회 엔딩에서는 김욱이 과거 한여희(정영숙 분)의 딸 김수연이 실족사한 것이 아닌, 누군가에게 의해 살해됐다는 사실을 기억해내 향후 전개가 대해 궁금증을 최고에 이르게 했다.

 

공개된 스틸 속 고수와 김낙균이 날 선 신경전을 벌여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두 사람이 있는 장소가 극중 안소희를 납치했던 낡은 창고가 아닌 경찰서 내부인 듯 해 흥미를 높인다. 고수는 김낙균 쪽으로 몸을 기대고 눈빛 경고를 날리고 있는데, 싸늘한 눈빛에서 그동안 쌓아온 분노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마치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듯한 눈빛에서 진실을 밝히겠다는 그의 의지가 불타오른다. 김낙균은 당혹감을 드러내며 입을 꾹 다물고 있는 모습. 과연 고수가 김낙균은 물론 그의 배후까지 모두 찾아내 서은수, 문유강 나아가 정영숙의 딸과 모친 강말금의 죽음의 진실을 모두 밝힐 수 있을지 오늘(3일) 방송에 기대가 치솟는다.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은 “고수가 진실을 향해 더욱 거침없는 추적을 이어갈 것이다. 이 과정에서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예측 불가의 전개가 펼쳐지니 본 방송을 꼭 사수해 달라”고 전해 기대를 높였다.

 

OCN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81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남자U-19 축구국가대표팀 보성군 벌교 생태 구장에서 땀방울
  •  기사 이미지 단풍 절정을 이룬 함평엑스포공원 습지공원
  •  기사 이미지 새 옷 입는 영랑생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