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방탄소년단 정국 향한 조직적 '안티 활동'에 팬들 분노 - '트럭시위' 고소·고발 촉구
  • 기사등록 2021-10-07 08:34:5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방탄소년단 아미들이 '아티스트 명예훼손권리침해'에 대한 소속사 빅히트 뮤직의 안일한 대처에 항의하며 고소 고발에 대한 트럭 시위에 나섰다.
 
최근 디시인사이트 모 갤러리에서 방탄소년단 정국을 포함한 멤버들에 대한 루머를 조직적으로 모의해 커뮤니티에 확산하고 언론에 제보하는 행위에 대해 트위터에서는 "하이브 빅히트 아티스트 보호해" "아티스트 명예훼손/아티스트 권리침해/조속히 법적대응 하라/3자 고발 허용해"라는 전세계 팬들의 항의 글이 며칠째 쏟아지고 있다.
 
아미들의 주장에 따르면특히 해당 갤러리에서는 정국에 대한 악성 루머부터 언론사 집단 제보입에 담기도 힘든 조롱 등의 악의적 행보가 수년 째 이어져 오고 있으며지난 1일에는 전정국 탈퇴 성명서를 올리면 기사가 줄줄이 나온다는 글까지 게재되어 팬들의 우려가 극에 치닫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아미들은 해당 갤러리에서 직접 PDF(고소고발을 위한 증거자료자료를 수집해 소속사에 수년 간 메일을 보내왔지만 뚜렷한 법적 대응갤러리 폐쇄 등 강력 처벌에 나서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 소속사 하이브 사옥 근처에서는 '하이브 빅히트 아티스트 보호해아티스트 명예훼손 권리 침해조속히 법적 대응 하라하이브 빅히트 3자 고발 허용해'라는 문구가 담긴 트럭 시위로 고소고발을 촉구하며 구체적이고 명확한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
 
트럭 시위 소식을 접한 일부 아미들은 "소속사가 못 한다면 제 3자 고발 허용해라" "지속적인 루머 생성 유포 악성 게시자 악성 사이트에서 벌이는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 괴롭힘 강력히 법적 대응하라" "소속사로서 본분을 다하라 입고소 그만이제는 행동하라!" "소속사는 팬들의 진심을 외면하지 마세요" "소속사가 잘 하든지 팬들한테 맡기든지 둘 중 하나라도 하십시오!" 등의 글을 트위터에 게재해 강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지난 5일에는 '아티스트 명예훼손' '아티스트 권리침해'가 트위터 한국 실시간 트렌드에도 오르는 등 화제가 되고 있다.
 
 
■ 트럭 시위 영상(출처 트위터)
https://twitter.com/_DearJK/status/1445577076967239686?s=20
https://twitter.com/bts20207/status/1445411733133160452?s=20
 
■ 퇴출 성명서(출처 트위터)
https://twitter.com/NovusOrdo110604/status/1445548980243288065?s=20
 
■ 트위터 "하이브 빅히트 아티스트 보호해" "아티스트 명예훼손/아티스트 권리침해/조속히 법적대응 하라/3자 고발 허용해"
https://twitter.com/search?q=%EC%95%84%ED%8B%B0%EC%8A%A4%ED%8A%B8%20%EB%AA%85%EC%98%88%ED%9B%BC%EC%86%90%20%20%EC%95%84%ED%8B%B0%EC%8A%A4%ED%8A%B8%20%EA%B6%8C%EB%A6%AC%EC%B9%A8%ED%95%B4&;src=recent_search_click&f=live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116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이른 첫눈이 찾아온 무등산의 설경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취약계층 대상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 펼쳐
  •  기사 이미지 천연기념물 제366호 관방제림, 가을색 완연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