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왜 손을 놓지 못하시는가 - 김영천
  • 기사등록 2022-03-03 13:19:20
기사수정

잎이 지는 것도 

순서가 있다 합니다

 

역설처럼,

맨 먼저 피는 잎이 맨 나중에 지고

맨 나중에 피는 잎이

서둘러 지는 것도 있습니다

 

혼신으로 붙들고 있는 것도

잎새가 아니라

내내 붙들고 지내온 나뭇가지입니다

 

우리의 생애처럼

삶은 애착이겠지요

끝끝내 붙든 손을 놓지 않으려는 것이겠지요

 

함께 어울려 사는 내내

제 몸뚱이를 목숨껏 껴안은

저 외로움의

떨켜,

 

혹시 그들의 오랜 키스가

아름다웁지 않으신가요?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213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가을꽃축제 개막 앞둔 장성 황룡강 “야경 이쁘네”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