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민주당 공심위 심사, 전과자 배제 약속 믿어도 되나? - 예선 탈락자 전국적 집단 반발 재 심의 요구
  • 기사등록 2022-04-22 14:47:30
  • 수정 2022-04-30 20:57:09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6.1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의 군수 예비후보자 등록을 완료한 후 지난 주말 광역의원과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면접을 실시하면서 민주 당원들 사이에 공천관리 심사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극도로 불신하고 있으며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상황이 이에 이르자 김 모 군수 후보는 더 민주 경선 1차에서 컷오프 되어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김모 후보의 전과는 음주운전 2건으로 컷오프 된 반면 살아 남은 더 민주 군수 후보 3명 중 2명의 전과도 결코 가볍지 않다고 군민들은 이구동성으로 말하고 있다.


민주당 공심위의 결정을 보면 1차 경선에서 통과한 3명 중 K 후보는 폭력 2건, 무면허 운전, 음주운전 4건으로 징역 1년 6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는데 어떻게 통과되었는지 군민들은 의아해하고 있다.


한편 담양 군수 후보들은 공심위의 공천심사 불만으로 더 민주 전남도당을 항의 방문하는 등 민주당 내 내홍은 깊어질 수밖에 없다.


제 식구 감싸기로 인한 예비후보자 면접 사실을 알게 된 주민과 민주 당원들 사이에 비판적인 여론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지역민이 납득할 수 있는 공정한 공심위 결과가 지역민의 성난 민심을 달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2468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최고 몸값 ‘장흥 애플망고’ 출하 앞둬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힐링의숲 주월산 '윤제림'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