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해시 먹는 물 녹조 걱정 없어요” 조류경보 ‘경계’ 격상…강변여과수 취수율 상향 - 김해시는 낙동강 조류경보가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돼 먹는 물 수…
  • 기사등록 2022-07-10 20:42:51
기사수정

김해시는 낙동강 조류경보가 ‘관심’에서 ‘경계’로 격상돼 먹는 물 수질 관리를 더욱 강화한다고 6일 밝혔다. 


(김해시, 여름철 조류 경보에도 녹조 위험 없다)

시에 따르면 생림면 창암취수장 상류의 낙동강 칠서지점에서 지난달 16일 조류경보 ‘관심’ 단계 발령에 이어 같은 달 30일 ‘경계’로 격상돼 이달부터 남조류 영향이 없는 강변여과수 취수율을 50% 이상 상향하고 고도정수처리시설(오존처리, 입상활성탄)의 역세척 횟수를 늘려가고 있다. 


또 주 1회(월) 실시하던 조류 모니터링을 이번 주부터 주 2회(월, 목)로 늘려 수질 측정을 강화하고 있으며 소독제·응집제 등 정수약품을 30일분 이상 구매 비축하는 한편 야적퇴비·폐수배출업소 등 수질오염원의 지도·점검을 강화해 오염물질의 수계 유입을 최소화하고 있다. 


특히 조류가 폭발적으로 증식해 ‘대발생’ 단계에 근접할 것에 대비해 작년 8월에 설치한 분말활성탄 주입시설의 가동을 준비해 조류로 인한 맛·냄새, 조류독소물질인 마이크로시스틴-LR 등의 정수장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해 나갈 방침이다. 


조류경보제는 관심-경계-대발생-해제로 나뉘며 수질검사 시 2회 연속 남조류 세포수가 ㎖당 1,000세포 이상일 때 ‘관심’, ‘경계’는 1만 세포 이상, ‘대발생’은 100만 세포 이상, 해제는 1,000세포 미만일 때 각각 발령된다.


최근 낙동강 표류수의 남조류 세포 수를 비교해 보면 취수장 상류 칠서지점은 ㎖당 2만1,259세포, 취수장 하류 물금·매리지점은 2만1,774세포이며 창암지점(취수장 유입수)은 ㎖당 5,568세포(강변여과수 혼합 시 ㎖당 4,260세포)로 현저히 낮다. 


이는 취수탑 내 조류 차단막 설치, 조류 번식이 강한 낙동강 수표면의 상층(수심 50cm 이내)이 아닌 수표면 아래 1.5m 지점에서 취수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시 관계자는 “조류경보에 적극 대응해 시민 여러분들이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생산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우리집 수돗물을 믿고 마실 수 있는지 확인하고 싶다면 수돗물 안심확인제* 서비스를 이용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수돗물 안심확인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인터넷(www.ilovewater.or.kr) 또는 전화(055-330-3881)로 접수하면 된다. 


* 수돗물 안심확인제 : 수돗물 수질을 확인하고 싶은 시민들이 인터넷 또는 전 화(김해시 수도과)로 검사를 신청하면 담당공무원이 신청 가정을 방문해 수돗 물 시료를 채수한 뒤 무료로 수질검사 실시해 주는 시책(검사항목 : 탁도, 잔류 염소, pH, 철, 구리, 아연 등 6개)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299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가을꽃축제 개막 앞둔 장성 황룡강 “야경 이쁘네”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