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성 윤제림의 편백나무아래 펼쳐진 수국꽃의 향연! - 9일 보성 윤제림에서
  • 기사등록 2022-07-10 20:56:3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여름철 무더위가 기승을 부린 주말인 9일 전남 보성 윤제림에 수국이 활짝 피어 관람객들의 발걸음을 사로잡고 있다. 



보성 윤제림의 수국은 다른 곳과 다르게 하늘높이 뻗은 편백나무 아래에 형형색색의 빛깔로 자신만의 자태를 뽐내고 있어 신비롭기까지 한다. 이곳의 이름인 윤제림은 ‘고(故) 윤제(允濟) 정상환’의 호를 따 붙여졌으며 60년 가까이 가꿔온 숲을 무료로 개방하고 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00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  기사 이미지 다시 북적인 대인시장의 남도달밤야시장 시즌2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