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목포해경, 제주 무사증·외국인 선원 근무처 미변경 특별단속 - 8/16~9/30 화물선·어선, 미표출 선박 등 검문검색 강화
  • 기사등록 2022-08-13 17:51:32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원유 기자]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제주 무사증 재개에 따른 외국인 관광객 증가와 외국인 선원 근무처 미변경 등 불법고용으로 인한 국제성 범죄 척결을 위해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제주 무사증으로 입국한 관광객들이 예정된 날짜에 돌아가지 않은 채 연락이 두절되는 등 체류자격 위반과 도외이탈 시도, 근무처 미변경 등  국제성 범죄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목포해경은 오는 16일부터 9월 30일까지 해상과 항·포구에서 화물선, 어선 등을 상대로 제주 무사증 및 외국인 선원 근무처 미변경 등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한다.

 

해경은 항·포구, 조업지 등에서 외국인 선원 불법체류와 근무처 미변경 등 체류자격에 의심될 만한 사안에 대해 지역주민 신고망을 활용하는 한편 외해에서 내해로 진입하는 의심선박과 외국인 선원이 승선하여 정박·조업 중인 어선 등을 상대로 검문검색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어 관내 수협 및 외국인 고용센터, 광주 출입국·외국인 사무소 목포출장소 등 관련기관과 정보공유를 통해 협조체계를 확대·구축할 예정이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제주 무사증 이탈 및 외국인 선원 불법체류, 근무처 미변경 등 체류자격 위반 증가에 따라 외사활동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체류자격이 의심되거나 발견 시에는 해양경찰에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23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  기사 이미지 다시 북적인 대인시장의 남도달밤야시장 시즌2
  •  기사 이미지 무안갯벌에 핀 이른 단풍·칠면초 군락 ‘절정’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