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세자금대출 차주 중 61%가 2030, 금리 인상 직격타 - 2030 전세자금대출 잔액 2년 만에 39조 4천억 원 올라 - 진선미 국회의원, 금리폭등으로 금융취약계층 이자 부담 증가, 주거 월세화… - 실수요자 주거비 부담 줄일 정책 적극적으로 펼쳐야
  • 기사등록 2022-08-15 08:07:56
기사수정

진선미 국회의원[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은행으로부터 전세자금을 빌린 차주 중 61%가 2030 세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이 빌린 전세자금대출의 잔액은 올해 4월 말 기준 96조 3,673억 원에 달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국회의원(서울 강동갑・기획재정위원회)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전세자금대출을 보유한 2030 차주는 81만 6,353명에 달했다. 


전체 연령대의 전세자금대출 차주인 133만 5,090명의 61.1%에 달하는 규모다.

 

이와 함께 전세자금대출 잔액 역시 빠른 속도로 증가했다. 지난해 12월 말 2030이 빌린 전세자금대출의 잔액은 94조 1,757억 원이었다. 이는 2019년 동기 대비 72%(39조 4,376억 원) 커진 규모다.

 

올해 들어서도 증가세는 이어지는 모양새다. 올해 4개월 만에 2.3%(2조 1,915억 원)가 불어나 96조 3,672억 원을 기록했다. 

 

<은행권 전세자금대출 현황>

(단위: 명, 억 원)

차주 수

‘19.12.

‘20.12.

‘21.12.

‘22.4.

전체 연령대

924,714

1,144,366

1,304,991

1,335,090

 

20대

160,815

242,370

294,892

297,310

 

30대

361,221

440,432

503,688

519,043

 

2030 합계

522,036

682,802

798,580

816,353

잔액

‘19.12.

‘20.12.

‘21.12.

‘22.4.

전체 연령대

987,315

1,323,101

1,620,119

1,670,510

 

20대

137,136

215,021

270,505

271,218

 

30대

410,245

546,766

671,252

692,454

 

2030 합계

547,381

761,787

941,757

963,672

* 출처: 금융감독원, 진선미 의원실 재가공

* 대상 은행: 국민, 신한, 우리, 하나, sc 제일, 씨티, 대구, 부산, 광주, 제주, 전북, 경남, 기업, 농협, 수협, 케이, 카카오

 

전세자금대출의 실수요는 여전한 가운데, 전세자금대출의 지표금리인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급증하며 전세자금대출의 이자 부담 역시 커지고 있다. 


실제 2022년 6월 신규취급액 기준 코픽스는 2.38%로 지난달 대비 0.4% 증가했다. 지난해 6월 0.92%였던 것에 비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진선미 국회의원은 “전세자금대출의 금리가 폭등해, 이자 부담의 증가 등 금융취약계층 주거환경 악화로 이어지는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며 “주거는 국민 삶의 질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소인 만큼, 실수요자의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쳐야 한다”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241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핑크빛으로 물든 주민 복지 숲
  •  기사 이미지 가을꽃축제 개막 앞둔 장성 황룡강 “야경 이쁘네”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