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74년만에 여순사건 첫 희생자 결정 환영 - 여순10·19범국민연대 환영 성명 발표 전북도 등 적극 참여 기대
  • 기사등록 2022-10-07 16:55:26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여순10‧19범국민연대(범국민연대)는 7일 “여순·순천10·19진상규명및명예회복위원회(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가 6일 45명의 희생자를 진상규명 결정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는 여순사건특별법 제7조에 의거 진상규명 조사 개시를 시작하고 전북 남원시에는 직권조사 실시 결정을 내렸다. 


전라북도와 남원시는 여순사건명예회복위원회와 함께 앞으로 3개월에 걸쳐 남원시 전역에 대해 민간인 희생자 직권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이번에 희생자로 결정된 45명은 수형자명부 등 공적기록에 확인된 희생자로서 이들의 유족 217명 중 여순사건특별법 제2조 제3호에 의거 유족범위를 벗어난 유족신청자 3명은 기각시켰다.


이에 대해 범국민연대측은 “전북 남원과 경남 하동지역은 여순사건에 의한 희생자가 다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유족들을 적극적으로 찾아 신고를 할 수 있는 행정지원이 없어 안타까웠다”면서 “남원 주천면 고기리 등 민간인 희생자에 대해 전북도 등이 적극 나서 강제로 동원된 부역자 등 억울한 희생자를 구제할 수 있도록 나서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596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