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 동구, 방치된 자투리땅 ‘도심 속 한 평 정원’으로 탈바꿈 - 행안부 공모사업 2천만 원 확보…주민 위한 마을 정원 조성
  • 기사등록 2022-11-13 11:48:47
기사수정

학운동, 도심 속 정원(후)학운동  도심 속 정원(전)[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광주시 동구(청장 임택) 학운동은 지난 9일 흙더미와 각종 생활 쓰레기 등으로 방치된 학운초등학교 주변 자투리땅을 활용해 ‘도심 속 한 평 정원’을 조성했다.


‘도심 속 한 평 정원’으로 조성된 곳은 산에서 쓸려 내려온 흙더미와 각종 쓰레기로 인해 도심 미관을 해칠 뿐만 아니라 무등산 국립공원 초입부에 위치해 등산객들의 보행에도 지장을 주고 있었다.


이에 따라 학운동은 행정안전부 주관 ‘2022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2천만 원을 확보하고 ‘도심 속 한 평 정원 사업’을 추진했다. 서주섭 동장과 직원들이 맥문동과 꽃무릇 등 화초와 나무를 심고 블록 경계석을 설치하는 등 도심 속 정원으로 탈바꿈시키는 노력을 기울였다. 


서주섭 학운동장은 “도시미관을 해치는 자투리땅을 활용해 주민들을 위한 마을 정원으로 조성하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버려진 공한지 등을 잘 활용해 주민들이 안전하고 깨끗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82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  기사 이미지 보성 율포해변 해돋이 명소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