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례군, 서공철 탄신 100주년 기념행사 개최 - 구례출신 가야금 거장 서공철 재조명
  • 기사등록 2011-11-21 14:16:11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구례군은 구례출신 가야금 거장 서공철 명인을 재조명하는 ‘서공철 명인 탄신 10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구례군에서는 오는 12월 5일 오전 11시 서공철 명인이 태어난 전남 구례군 토지면 구산리 단산마을에서 고유제로 서공철 명인 탄신 기념행사를 시작한다.

오후 4시에는 섬진아트홀에서 둘째아들인 서상우씨의 ‘아버님 서공철에 대한 회고’ 특별 강연과 서공철류 가야금 산조 전승자인 강정숙 명인의 기념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된다.

행사에는 서공철 명인의 장녀 서영애(74), 차남 서상우(69), 3남 서상덕(64) 등 후손이 자리를 함께할 예정이다.

서공철(徐公哲, 1911~1982) 명인은 전남 구례군 토지면 구산리 단산마을에서 태어났다. 명인은 어려서 어머니를 잃고 생활이 어려워 외가에서 자랐으며, 풍류객이었던 외삼촌 정남옥에게 풍류를 익혔고, 9살 때부터 가야금 산조의 명인 한숙구에게 가야금을 배웠다.

산조는 민속음악에 뿌리를 둔 대표적인 기악 독주형식으로 연주자의 뛰어난 기량과 독창적인 해석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는 예술음악이다. 흔히 ‘민속기악의 꽃’이라고도 불린다.

그 가운데서 가장 많이 연주되는 가야금 산조로 몇 가지 류가 전승되며, 그 중 하나가 구례출신 거장의 서공철류 가야금 산조이다.

명인이 만든 서공철류는 매우 특이한 제로 지금 흔히 연주되고 있는 여느 가야금 산조와 다른 특성이 있는 색다른 바디로 매우 소박하고 꿋꿋하다. 또한, 한국음악사적 가치로도 매우 주목돼 연구대상이 되고 있다.

원래 즉흥성이 산조의 특징이지만 특히 서공철 명인의 산조는 즉흥성이 더욱 강한 연주를 하였고 가르침 역시 그런 경향이 짙어 강정숙에게 전승되는 과정도 그리 쉽지만은 않았다.

현재 서공철류 가야금 산조는 중요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보유자인 강정숙에 의해 전승되고 있다.

한편, 구례출신 서공철 명인에 대해서는 그리 자세히 연구되어 있지 않지만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학계의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구례군은 이번 행사를 통해 판소리 동편제와 중요무형문화재 제83-가호 구례향제줄풍류, 중요무형문화재 제11-바호로 지정된 잔수농악과 함께 구례의 전통적 특성을 더욱 높이고, 예향 구례의 명성을 더욱 드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631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58회 전남체전 2만 명 넘게 찾아, 역대급 개막식
  •  기사 이미지 4만 3천 보성군민의 염원 담은 성화 안치
  •  기사 이미지 녹차수도 보성, 싱그러운 봄의 에너지 가득 담은 햇차 수확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