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남풍이 데리고 온 봄날 - 전경란
  • 기사등록 2023-03-20 10:09:00
기사수정

유달산 둘레길을 돌아

대반동 바닷가 길로 돌아선다

혹독하게 몰아쳐

등판을 밀고 가던 차가운 바람이

어느덧 앞으로 나아가는 길을 늦춘다

옷깃을 여미지 않아도

매섭지 않은 바람이 가슴에 안긴다

햇살도 아지랑이처럼 흐릿하게 걸린 오후

추위에 움츠렸던 가지들이

살며시 눈을 뜨고

흩어져 있는 햇빛들을 불러 모은다

어느새 다가와 포근히 안겨 온

너, 봄

어디서 온 거니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467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  기사 이미지 핑크 빛 봄의 미소 .꽃 터널 속으로
  •  기사 이미지 김산 무안군수, 사전투표 첫날 소중한 한 표 행사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