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나무의 나이테처럼 - 김경애
  • 기사등록 2023-04-24 10:16:40
기사수정

이른 아침,

무안 회산백련지 연꽃을 본다

 

빨간 파라솔 아래에서 시집을 읽는다

 

산들바람이 불고 개구리가 뛰고

왜가리가 천천히 걷는다

 

연잎에 떨어지는 빗방울처럼

지긋하게 새겨지는 나무의 나이테처럼

일상이 소소하게 스며든다

 

연꽃을 들여다보며

시가 천천히 내게 오기를 기다린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489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해풍 머금은 ‘섬섬여수옥수수’ 제철 맞아
  •  기사 이미지 강진 보랏빛 코끼리마늘꽃 세상 놀러오세요
  •  기사 이미지 ‘2024 부산모빌리티쇼’ 부산국제모터쇼의 새로운 시작이 되다.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