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외선 강한 봄, 수분 관리로 탄력있는 피부보호 하자 - 피부 장벽 무너지기 쉬운 환절기, 올바른 관리법은? - 수분 관리해야 탄력 있는 피부 만들 수 있어
  • 기사등록 2024-04-09 09:27:52
기사수정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전남인터넷신문]‘봄볕에는 며느리 내보내고 가을볕에는 딸 내보낸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봄이 되면 자외선이 강해진다. 특히 황사, 미세먼지, 꽃가루도 심해져 피부 수분을 빼앗기고 장벽이 무너지기 쉬워 각별한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는 가장 쉬운 첫 번째 방법은 자외선 차단 제품을 꼼꼼하게 발라주는 것이다. 최근에는 다양한 형태의 자외선 차단 제품이 출시되고 있다. 


선스틱과 선스프레이 타입은 크림 제형보다 몸에 바르기 편리하다. 최근에는 자외선 차단과 수분 관리를 동시에 할 수 있는 새로운 타입의 선퀴드가 출시되기도 했다. 자외선 차단제는 외출 30분 전 바르고, 수시로 덧발라주면 좋다.

 

클렌징을 깨끗하게 하는 것도 중요하다. 자신의 피부 상태에 맞는 클렌징 제품을 선택해 꼼꼼하게 세안해야 한다. 이때 과한 세안은 피부 장벽을 약하게 만들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세안 후에는 세라마이드 성분이 함유된 보습제를 사용하면 피부 컨디션을 회복하는 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720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이강 서구청장,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 참석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보성의 소리를 세계의 소리로! 제26회 서편제보성소리축제 시상
  •  기사 이미지 오늘은 우리들 세상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