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산도 다랭이 논은 몇 배미나 될까? - 논배미 수 맞히기 이벤트 펼쳐 첫 번째 정답자 나와
  • 기사등록 2020-06-01 11:19:1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 완도 청산도 다랭이 논은 몇 배미나 될까?

 

귀신도 모른다는 청산도 다랭이논 배미(구획진 논을 세는 단위) 숫자 맞히기에 첫 번째로 정답을 맞힌 참여자가 나왔다.

 

완도군은 지난 4월 1일부터 청산도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청산도 다랭이논 배미 수 맞히기」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다랭이논은 산비탈에 계단식으로 조성한 좁고 작은 논을 말하며, 척박한 환경에서 살아남기 위해 섬사람들이 적절히 변형시켜 만들어낸 산물이다.

 

청산도의 다랭이논은 배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정도로 빽빽한데 여름에는 푸른 융단, 가을에는 노란 융단이 주름져 흘러내리는 듯 한 풍경을 만들어낸다.

 


「청산도 다랭이논 배미 수 맞히기」이벤트는 읍리에 위치한 다랭이 논의 지적도를 보고 그 배미 수를 추측하여 응모지에 적어 정답 수에 근접하게(오차범위 ±5) 맞힌 사람에게 특산품을 선물한다.

배미 수는 군청 담당자 외에는 어느 누구도 모른다.

 

이벤트는 서편제길 봄의 왈츠 세트장에 설치되어 있어 관광객들이 참여하기 용이하고, 현재까지 100여명 넘게 이벤트에 참여하였으며, 두 달 만에 첫 번째 정답자가 나와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처음으로 정답을 맞힌 관광객은 김○○ 씨는 “인천에서 부모님, 아이들과 함께 청산도를 방문해 가족 5명이 이벤트에 도전했었는데, 정답을 맞혀 완도군청에서 기념품을 보내와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김 씨 가족은 “유채꽃이 만발할 때 청산도를 방문하고 싶었으나 관광객 입도 금지로 인해 5월에 방문하게 됐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청산도슬로걷기축제가 취소되어 아쉽지만 청보리밭과 범바위 등 볼거리는 물론이고 이런 소소한 이벤트로 즐길 거리까지 있어 만족스러운 여행이었다.”고 밝혔다.

 

완도군 이송현 관광과장은 “코로나 19로 인해 청산도 슬로걷기축제가 취소되었지만 청산도를 방문하는 관광객에게 소소한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게 되어 의미 있게 생각하며, 정답을 못 맞히더라도 소정의 기념품을 보내드리니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8063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치평개발,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원금 기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