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순군, 산불 건수 전년보다 33% 감소 - 예찰.상시 대응체계 강화, 쓰레기.논두렁 소각 산불 줄어
  • 기사등록 2020-11-28 17:13:5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올해 화순군(군수 구충곤) 산불 건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33% 감소했다.

 

그동안 화순군이 주력해 왔던 체계적인 대응 체계 구축, 예찰 활동과 인력 전문성 강화, 산림 인근 지역의 논두렁·쓰레기 태우기 방지 활동이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화순군에 따르면, 지난해 봄철 8건과 가을철 1건 총 9건의 산불이 발생했다. 올해는 현재까지 6건으로 줄어 33% 감소했다.

 

◆ 산불방지대책본부 운영...산림 근처 불법 소각 집중 단속

 

화순군은 ‘가을철 산불 제로(Zero)’를 목표로 지난 11월 1일부터 12월 15일까지 45일간을 산불 조심 기간으로 설정하고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또한, 24시간 비상 근무 체제에 돌입하는 등 산불 예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산불 조심 기간에 화순 전체 산림면적 중 53%에 달하는 37곳 3만380ha를 입산 통제구역으로 지정·관리하고 등산로 노선 14곳 45.8km를 폐쇄, 등산객의 출입을 차단하고 있다. 입산 희망자는 군의 허가를 받아야 하며 허가 없이 하면, 2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불 소화 시설 3개소, 산불 무인 감시카메라 11대, 산불 기계화 시스템 등이 100% 정상 가동되도록 정비했다. 산불 진화 헬기 1대를 임차해 초동 진화 역량을 강화했다.

 

산불 전문 예방 진화대원 14명, 산림 보호 감시단원 13명 등 산림 보호 인력을 통해 산간·오지, 산불 취약지역, 산림 인접 지역의 불법 소각 현장 등을 집중적으로 감시하고 있다.  

 


◆ 2년 연속 산불 진화 경진에서 최우수상...재해 방지, 사방사업 등 추진

 

산불 기계화 장비 시스템 활용 능력 강화와 실전 같은 훈련으로 산불 전문 예방 진화대원의 지상 진화 역량을 키워 초동 대응력을 키웠다. 화순군은 올해 전라남도 산불 지상 진화경연대회에서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최우수상(1위)을 받았다.

 

산림청, 전라남도를 여러 차례 방문해 산불 소화 시설 1개소 설치 예산을 확보하기도 했다.

 

군은 주요 국도변 터널 37곳, 산불 취약지역, 13개 읍·면의 주요 도로변 등에 현수막과 포스터 등을 설치, 홍보 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지난해 1만5000 가구에 발송한 ‘불법 소각 금지·산불 조심 협조 서한문’을 올해는 2만6200가구에 발송했다.

 

산불 예방 활동과 함께 임도시설 7.12km, 사방사업 1개소 등을 설치하고 재해예방 시설 35곳의 안전 점검을 펼치는 등 안전성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8월 집중 폭우로 피해를 본 재해 위험지 등에 2억6000만 원을 투입해 피해를 복구, 예방 시설을 정비했다.

 

화순군 관계자는 “‘산림은 가꾸는 데 30년, 사라지는데 3초’라는 말이 있듯 산불은 한 번만 일어나도 그 피해가 매우 큰 만큼 철저한 산불 예방 대책 추진하는 동시에 신속한 초동대응 등으로 산불피해를 최소화하겠다”며 군민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9172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힐링허브정원’의 눈 내리는 아침
  •  기사 이미지 여수 공룡섬 사도, 인도교로 걸어서 갈 날 올까?
  •  기사 이미지 구례군 산동면 사포마을 다랭이논 설경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