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위암·췌장암 수술 후 홍삼 섭취하면 위장장애 개선 효과" - 연세의대 연구팀, 고려인삼학회서 암환자 60명 임상결과 발표
  • 기사등록 2024-05-03 10:25:00
기사수정

홍삼 [자료사진] 연합뉴스[전남인터넷신문]암 환자가 회복기에 홍삼을 지속해서 섭취하면 수술 후 발생하는 위장장애 증상과 배변 습관이 개선된다는 임상 결과가 제시됐다.


연세대 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권인규 교수 연구팀은 3일 대구 경북대에서 열린 고려인삼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이런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위암이나 췌장암 등의 소화기암 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대부분 소화기관 조직 중 일부를 절제하기 때문에 수술 이후 위장관의 구조와 기능이 변하면서 장내 미생물의 변화, 근육량 감소, 빈혈 등의 후유증을 경험한다.


특히 장내 가스 배출이나 배변이 너무 빈번하고 냄새가 심해져 일상생활의 불편함과 어려움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다.


권 교수팀에 따르면, 이번 연구는 소화기암 환자 60명(위암 40명, 췌장암 20명)을 홍삼섭취군과 대조군(위약섭취)으로 나눠 수술 후 1개월이 되는 시점부터 2개월간 경과를 관찰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홍삼과 위약은 각각 매일 2g씩 섭취하도록 했다.


이 결과 수술 후 2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하루에 배출되는 가스 횟수는 홍삼섭취군이 6.7회로, 대조군의 11.8회보다 43% 개선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술 후 전반적인 건강 상태와 삶의 질에 대한 만족도도 홍삼섭취군은 수술 전과 비슷하게 유지됐지만, 대조군은 15%가량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장내 유익균으로 알려진 유산균(lactobacillus)과 아커만시아(Akkemansia)의 비중은 홍삼섭취군이 각각 23.9%, 1.47%로, 대조군의 12.3%, 0.63%보다 두배 가량 높았다.


권인규 교수는 "홍삼을 섭취한 환자들은 이상 반응이 없으면서도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증상은 효과적으로 개선된 것으로 평가됐다"면서 "소화기계 암 수술 환자가 후유증 개선을 위해 홍삼을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는 점을 임상 연구로 확인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고려인삼학회에서는 홍삼 추출물이 장내 미생물 군집에 영향을 미쳐 알레르기를 억제할 수 있고, 홍삼 속 성분(진세노사이드Rc)이 근육세포의 근 감소를 개선하는데 효과적이라는 내용의 동물실험 결과를 충남대 의대 권재열 교수와 충남대 약대박상민 교수가 각각 발표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742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읍, 동암경로당 찾아가는 경로식당 ‘사랑의 밥차’ 운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나 둘 셋 찰칵! ‘문화600’ 인생한컷 촬영
  •  기사 이미지 ‘이렇게 예쁜 꽃이 내곁에’ 강진 수국길축제 성황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