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새끼 반달가슴곰 한마리 지리산에 방사 2008-05-16
김승룡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해 11월 7일 서울대공원으로부터 기증받은 새끼 반달가슴곰 한 마리를 5월 12일 지리산국립공원 장당골(경남 산청군)에 방사함으로써, ’08년 5월 현재 지리산국립공원에 방사되어 활동 중인 곰은 총 17마리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번에 방사한 새끼곰은 서울대공원이 ’01년 4월 북한에서 수입한 어미로부터 ’07년 1월 출생하였으며, 서울대공원으로부터 기증받아 약 6개월간 지리산국립공원 내 자연적응훈련장에서 야생 먹이탐색, 대인접촉 기피훈련 등 사전 야생적응훈련을 거쳤다.

한편, 증식용으로 함께 기증받은 어미곰은 지난 8일 증식사육장으로 옮겨졌으나 다른 개체들과의 적응을 위한 순치과정에서, 옮긴 지 5일째 되던 지난 13일 오후 기존 개체와의 다툼 끝에 상처를 입어 숨졌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사단을 편성하여 사고가 발생한 증식사육장에 대한 현지조사를 실시하고, 정확한 사고원인 파악 및 향후 재발 방지대책을 수립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최신 기사

포토뉴스

지역권뉴스

메뉴 닫기

주소를 선택 후 복사하여 사용하세요.

뒤로가기 새로고침 홈으로가기 링크복사 앞으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