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검찰, 노 전 대통령 부인과 자녀 금품수수 의혹 전면 수사 - 권 여사 10여억원 수수, 주말 노 전 대통령 부부 조사 일정 조정
  • 기사등록 2009-04-08 05:59:00
기사수정
【뉴스캔/전남인터넷신문】검찰이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가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받은 불법자금이 10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권 여사 외에 자녀들에게도 돈이 흘러갔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이고 있어 노 전 대통령 가족 전체가 수사선상에 오르고 있다.

검찰은 8일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에 대해 박 회장으로부터 3억여원의 불법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키로 했다.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한 3억원은 전날 노 전 대통령이 부인 권양숙 여사가 정 전 비서관을 통해 박 회장에게서 받았다는 것이 아닌 개인적으로 받은 것이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조사를 위해 정 전 비서관과 박 회장의 홍콩 현지법 APC 계좌 자료, 강금원 회장에 대한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따라 이번 주말경에 노 전 대통령 부부 소환 계획을 확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부부에 대한 조사 초점은 박 회장으로부터 권 여사가 받은 것으로 전해진 10억원과 조카사위 연씨가 송금받은 500만 달러, 퇴임 후 차용증을 쓰고 빌렸다는 15억원 등에 대한 전달 과정과 사용처 등이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이 이에대한 알게된 시점도 핵심 조사 대상이다.

검찰은 또 박 회장과 강 회장으로부터 노 전 대통령 자녀들에게 돈이 유입됐는지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대통령 장남 건호씨는 2007년 12월 연씨가 박 회장을 찾아가 투자를 부탁할 당시 자리를 함께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박 회장으로부터 2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한 추부길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이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의원에게 청탁했다는 의혹을 조사중이다.

검찰은 또 추 전 비서관이 이 의원 외에 다른 여권 핵심 실세에게 청탁을 했는지도 조사중이다./뉴스캔 장덕수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06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세계차엑스포 개막, 류지광.추가열 차밭 힐링 토크 콘서트
  •  기사 이미지 황금빛 상황버섯이 ‘주렁주렁’
  •  기사 이미지 ‘보성차 사세요~’ 보성차 50% 특별할인 홈쇼핑 녹화 현장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