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차영미 시인 첫시집 『괄호를 묻는 새벽』 출간 - 새벽은 시작이자 끝이며 또는 그 어느것도 아니다!
  • 기사등록 2018-12-01 15:23:04
기사수정
차영미 시인
(서울 = 전남인터넷신문) 이중래 기자 = 차영미 시인이 첫시집 『괄호를 묻는 새벽』을 출간했다.

2009년 격월간 서정문학에서 서정시로 등단했던 차영미 시인은 이승훈 시인의 시 사물A를 접하면서 포스터모더니즘시로 변모하게 되고 2015년 계간 시와세계로 다시 등단하기도 했다.
 
포스터모더니즘시의 긴장과 부조화, 시제가 해체되고 다양성이 추구되는 시의 매력에 빠진 차영미 시인은 끝없이 변화하는 시의 세계 속작은 점을 찍고자 첫 시집을 펴냈다고 밝혔다.
 
현대시는 서정시에 비해 난해하다고 말하며 서정시가 수미일관, 언어의 전략, 화자이론으로 시를 쓰는 시인이 중심이 된 반면, 현대시는 디지털 시대의 복잡하고 지식이 흘러넘치면서 고독한 현대인의 파편적인 심리를 드러내려고 하며 독자에게 친절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대시를 감상하는 방법은 있다. 의미를 찾아내기보다는 보이는 이미지를 만들어 나가는 것이므로 어렵게 생각하기보다는 파생되는 각자의 이미지를 느껴가면 될 것이다. 시인의 손을 떠난 시는 독자 각자의 몫이기 때문이다.
 


『괄호를 묻는 새벽』을 펴낸 차영미 시인의 시가 현대시의 중심에 서 있는 것은 아니다. 시인은 끊임없이 유기체처럼 시가 변화하기를 원하고 또다른 변화를 향해 나아갈 것이다. 이제 첫 시집을 낸 시인의 결이 어디로 흘러갈 것인지 지켜보는 것도 재미있는 관찰이 될 것이다.
 
시인인 설태수 세명대 교수는 “차영미 시인의 시는 각 편마다 인상깊은 구절이 있다. 한마디로 시적 악력握力이 상당하는 것을 보여주는 표현들이다. 이러한 기질은 타고난 성향에서 기인한 것으로 보여진다.”라고 평하기도 했다.

차영미 시인은 1969년 경남 사천에서 출생하였으며, 2009년 『서정문학』 시부문과 2015년 『시와세계』에 등단하였으며, 격월간 『서정문학』의 편집장과 계간 『시와세계』 편집책임을 맡고 있으며, 현재 도서출판 서정문학의 대표이기도 하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2417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핑크빛으로 물든 주민 복지 숲
  •  기사 이미지 가을꽃축제 개막 앞둔 장성 황룡강 “야경 이쁘네”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