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청주시, ‘세종과 한글금속활자 학술대회’ 개최
  • 기사등록 2022-11-17 16:49:0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청주고인쇄박물관은 ()세계직지문화협회(회장 곽동철)와 함께 17일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나눔마당에서 세종과 한글 금속활자 학술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술대회에는 서체연구가인 경인교육대학교 박병천 명예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서지학국문학철학역사학 관련 국내 저명학자 10인을 초빙해 세종과 한글 금속활자에 대한 연구 발표와 토론이 심도 있게 진행됐다


조선시대 한자-한글 인쇄체 및 필사체 연구를 40여 년 간 해온 박병천 명예교수는세종조 한글금속활자의 가치탐구와 위상제고 모색이라는 주제의 기조강연을 통해 월인천강지곡’ 간행에 사용된 최초의 한글 금속활자 서체를 심층 분석했다


박 교수는 이 서체는 오늘날 인쇄용 고딕체[돋움체폰트뿐만 아니라 정보화시대의 컴퓨터와 스마트폰의 대표문자로 활용하거나인공지능을 이용한 활자복원으로 활용되는 등 더욱 연구할 가치가 있다고 논평했다


한성대학교 강순애 명예교수는 세종의 금속활자 인쇄술 개량과 한글 활자 유형’ 발표를 통해 세종은 당대 최고 과학자들을 동원해 태종조의 계미자 활자 인쇄술을 계승 발전시켜 경자자 및 초주갑인자를 주성했다이 갑인자는 조선 활자의 백미라고 논평했다.


이어 월인천강지곡의 편찬과 의의라는 주제 발표를 한 유학영 전 교육부 인문과학편수관은 세종은 구텐베르크가 1455년 금속활자로 ‘42행 성서’ 180부를 찍어내기 12년 전에 이미 한글과 한자 대중소의 다양한 금속활자로 석보상절월인천강지곡을 찍어냈다, “인쇄 강국의 전통과 세종의 인쇄 개선의 결정체로서 초주갑인자와 최초의 한글활자로 인쇄된 석보상절월인천강지곡은 자긍심을 갖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한글창제로 본 세종의 애민정신의 구조와 특징이라는 발표를 한 중앙대학교 유권종 교수는 세종의 애민정신을 최근 인지과학의 관점인 창출행위적 접근법을 통해서 관찰하고 분석했다


그는 세종의 애민정신이 그가 자신의 삶과 함께 발전시켜온 과정과 불가결의 관계이며유교와 불교의 진실이 하나로 융합되는 경험구조의 소산이라고 주장했다


유 교수는 훈민정음 창제의 근본정신은 문화적 개방성에 있으며 사회 구성원들의 폭넓은 참여가 사회의 안정과 발전에 중요하며그것을 계승하는 것이 현재의 자유민주주의와 결합된 문명체계의 지속과 발전의 기본 정신과 상호 조응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백승종 전 서강대학교 교수는 한글 금속활자와 조선사회의 변화를 주제로 세종은 조선을 유교적 문명국가로 만들기 위해 한글을 창제했다고 발표했다


한글 금속활자에 대해 서양의 구텐베르크 활자가 인쇄 혁명을 넘어서 지식혁명을 가져온 데 비추어 우리 금속활자는 지식의 대중화라든가 새로운 지식의 폭발적 증가를 낳지 못했다는 일부 비판적 시각에 대해 그는 한글 금속활자 덕분에 우리 사회는 서구의 근대 문명을 빠르고 정확하게 수용할 수 있었다문명의 전환에 끼친 한글 금속활자의 역할을 과소평가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곽동철 협회장은 청주는 현존 세계 최고 금속활자본 직지의 본향이자 세종대왕이 한글 창제를 마무리하는 동안 머무셨던 초정 행궁이 있던 곳이며,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및 금속활자 인쇄술과 관련 있는 유서 깊은 고장이라고 말하며청주에서 이번 학술대회를 개최하는 의미를 부여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386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에 봄 소식 전하는 황설리화
  •  기사 이미지 보성 열선루 찾은 김철우 군수, 현장에 답이 있다.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