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느 고백의 묘원 - 황성용
  • 기사등록 2023-02-28 19:57:48
기사수정

늦가을만 되면 울긋불긋 단풍에 미친다

이 또한 쓸쓸한지고

 

병동이 나무인지라

잎 돋으면 저절로 낫는 병이라고 하지만

 

병명도 모른 채 길어지면 뭐꼬

 

실존과 무관한

이 유구함이여

 

삶의 궤적 은유는

 

“가을만 되면 단풍을 미치게 한다” 

 

이 요 허리 병을 치료받고

직유가 되는 날

 

언뜻언뜻 잎 사이로 다른 하늘을 드러내는,

 

참혹해질까 수녀가 되어볼까

셋 걸어가다가 홀로 공간에 남는,

 

지금 묘원 어디가 비어있는가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3456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해풍 머금은 ‘섬섬여수옥수수’ 제철 맞아
  •  기사 이미지 강진 보랏빛 코끼리마늘꽃 세상 놀러오세요
  •  기사 이미지 ‘2024 부산모빌리티쇼’ 부산국제모터쇼의 새로운 시작이 되다.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