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계사년 새해에는 안전사고 없는 행복한 한해를 만들자
  • 기사등록 2013-01-07 21:06:03
기사수정
 
2012년 한 해는 많은 화재와 사고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일이 많이 발생했다. 모든 사고가 그렇듯 우리가 조금만 주의하고 미리 예방대책을 세우고 관심만 가졌더라면 충분히 예방 할 수 있는 사고였다.

이제 한 해를 보내고 새로운 해를 맞이한 만큼 과거의 각종 안전사고를 거울삼아 2013년에는 지역민 모두가 화재예방 실천과 안전문화를 정착하여 더 이상 소중한 가족, 직장동료들의 목숨을 잃거나 다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새로운 마음가짐을 가져 주길 기대해 본다.

우리는 그 동안 주택화재, 공장화재 등으로 소중한 가족과 심지어 소방공무원까지 숨지는 안타까운 일 들이 발생 했다.

우리는 그 때마다 안전 불감증에서 비롯된 사고라 외치며, 안전에 다시 생각하고 예방 대책을 강구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임에도 불구하고 사고는 계속 반복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제는 어느 누구의 안전을 위한 것 보다는 내 자신, 내 가족, 내 직장 동료의 안전을 위해 생각보다는 실천을 먼저 하는 적극적인 자세로 변해야 한다.

우리주변에는 경제성장과 더불어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각종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고 말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 큼 생활주변에 위험요소가 많이 잠재하고 있다.

안전은 우리가 미리 생각하고 준비 했을 때만이 “안전”이라는 두 글자가 가정과 직장을 행복하게 지켜 줄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계사년 새해에는 대형화재 등 사고가 한 건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기를 간절히 기대해 본다.

                                           [순천소방서 승주안전센터 김영철]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jnnews.co.kr/news/view.php?idx=916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차돌 복숭아 맛과 품질 좋아
  •  기사 이미지 30년 베테랑 어부 “함평낙지 잡기 힘드네”
  •  기사 이미지 장맛비 속에 붉게 익어간 고추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